[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신서유기2
신서유기2


가수 은지원이 상상을 초월하는 ‘셀프디스’를 감행했다.

19일 온라인을 통해 공개된 tvNgo ‘신서유기2′ 2화에서는 본격적인 여행에 앞서 새로운 삼장법사를 뽑는 게임이 진행됐다.

이날 게임이 진행되기 전 나영석 PD는 새로 뽑힌 삼장법사는 삭발을 시켜주겠다며 “내 죄는 내가 안다”는 퀴즈를 진행했다. 그는 퀴즈를 맞히기 위해선 자신의 죄를 고백해야 한다는 조건을 걸었다.

은지원은 나지막이 “자폭하자”며 망설이는 모습을 보였다. 멤버들은 “혹시”라면서 은지원이 자신의 이혼을 언급할 것인지 궁금해 했다.

고민하던 은지원은 결국 “저는 게임에 빠져 가정에 소홀했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게임에 빠져 하고 있습니다”라며 자신의 죄를 고백해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이수근은 은지원에게 “사오정을 하든, 삼장을 하든 마음대로 하라”고 외쳤다.

정답의 기회를 얻은 은지원은 삼장법사가 되지 않기 위해 일부러 오답을 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tvNgo ‘신서유기2′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