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상식에 앞서 핑크카펫을 밟고 있다.
상식에 앞서 핑크카펫을 밟고 있다.


소녀시대 태연이 계속되는 휴대전화 발신자 미상 전화에 고통을 호소했다.

태연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건 서로에게 좋은 게 아니에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태연이 공개한 사진 속에서는 태연에게 끊임없이 전화를 거든 발신자 미상 전화번호가 가득하다. 태연의 팬으로 짐작되는 이들은 국내번호부터 국제전화번호, 발신자 미표시 전화번호까지 다양하다. 태연은 통화 목록을 캡처해 이들에게 경고 메시지를 보내는 것으로 보인다.

태연은 “저의 부족한 의사표현으로 이렇게나마 양해 부탁드려요”라면서도 “이건 기분 좋은 게시물이 아니니 곧 지우도록 할게요. 모두들 잘자요”라고 글을 더했다.

소녀시대는 최근 활발한 개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수영은 OCN ’38사기동대’를 촬영 중이고, 티파니는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에 출연 중이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텐아시아 DB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