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진리 기자]
3대천왕 하니
3대천왕 하니


EXID 하니가 크로켓을 먹다 눈물을 쏟았다.

9일 방송되는 SBS ‘토요일이 좋다-백종원의 3대 천왕(3대 천왕)’에서는 크로켓을 먹다 눈물을 흘린 하니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3대 천왕’은 ‘동네 빵집’ 편으로 꾸며진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고품격 꽈배기부터 남원의 명물 생크림 곰보빵, 7080 감성이 고스란히 녹아든 추억의 야채빵과 야채 크로켓까지, 침샘을 자극하는 동네 명물 빵들이 소개될 예정이다.

강릉 명인의 야채 크로켓 시식에 나선 김준현은 “크로켓이야 말로 한입에 먹어야 맛있다”며 주먹크기 만한 크로켓을 먹기 좋게 반으로 접어 입안에 넣는 ‘먹기술’을 선보였다. 바삭한 튀김 속 부드럽고 달콤한 감자가 퍼지는 크로켓의 맛에 김준현은 “동네 빵집에서만 맛보던 바로 그 맛이다. 그때 그 빵을 이제야 만났다”고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먹요정’ 하니는 크로켓 시식 중 갑자기 눈물을 쏟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니는 “나 알아요 이거”라고 힘겹게 말한 뒤 갑자기 눈가가 촉촉해진 것. 하니의 눈물을 본 이휘재는 “울지마”라고 다독였고, 하니는 “힘든 시절, 겨울에 엄마랑 동생이랑 함께 먹던 그 맛이다”라고 설명하며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백종원의 3대 천왕’은 9일 오후 6시 10분 방송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