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이용규 이도헌
이용규 이도헌


배우 유하나가 남편 이용규를 응원했다.

유하나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함께 올 일이 없으면 더더욱 좋을 곳, 남편병원. 그래도 함께라서 참 다행인 남편병원. 둘째 날이라 더 아픈 아빠지만, 끼끼를 한손으로 번쩍 안아주기. 끼끼가 유일한 진통제”라는 글을 게재하며, 최근 부상을 입은 이용규에게 위로와 응원을 전했다.

이와 함께 유하나는 이용규와 아들 도헌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용규는 한쪽 팔에 깁스를 한 채로도 아들 이도헌 군을 번쩍 안아들고 있다. 다정한 부자(父子)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유하나, 이용규 부부는 이날 방송된 SBS ‘오 마이 베이비’에 첫 출연했다. 아들 이도헌 군은 아빠를 쏙 빼닮은 외모와 뛰어난 운동 신경으로 화제를 모았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유하나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