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신고은
신고은


방송인 겸 뮤지컬배우 신고은이 ‘복면가왕’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그가 가수로 활동하던 시절의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

신고은은 지난 2011년 싱글 앨범 ‘러브 팝(Love Pop)’을 발매하며 가수로서 얼굴을 알린 바 있다.

당시 공개된 뮤직비디오 속 신고은은 지금보다 앳된 얼굴로 사랑스럽고 깜직한 안무를 소화하며 가창력을 뽐내고 있다. ‘러브팝’은 대중적 라인의 멜로디와 일렉트릭 기타 등의 연주가 어우러진 강렬한 댄스 비트의 곡으로, 사랑하는 사람에게 다가가고 싶지만 수줍어 다가가지 못하는 여자의 마음을 담아낸 노래다.

신고은은 지난 21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 ‘만나면 좋은 친구 엠빅’이라는 별명으로 출연, 전영록의 ‘나를 잊지 말아요’를 열창했다. 패널 유영석은 신고은의 노래를 들은 뒤에 “왜 가수 안 했느냐”며 그의 뛰어난 실력을 칭찬했다.

신고은은 최근 뮤지컬 ‘아찔한 연애’를 마쳤으며 ‘섹션TV 연예통신’의 리포터로 활약 중이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신고은 ‘러브 팝(Love Pop)’ 뮤직비디오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