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금사월
금사월


백진희가 박세영의 악행을 밝혀내기 위해 증언 수집에 나섰다.

21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금사월(백진희)이 오혜상(박세영)의 악행을 고발하고자 임시로(최대철)를 만나 증언을 모으는 모습이 그려졌다.

시로는 주기황(안내상)을 찾아가 돈을 요구했다. 기황은 분노했으나, 사월은 기황을 말렸다. 사월은 이어 시로에게 “홍도(송하윤)가 추락한 보육원 설계도, 오혜상이 지시한 게 맞냐”면서 “잘못하면 당신도 위험해질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놨다.

시로는 “나는 시키는대로 했다. 이 설계도대로 지으라고 협박을 당한 거다”며 혜상의 악행을 폭로했다. 사월은 이 내용을 모두 녹음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