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디
쌈디


쌈디
쌈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게스트로 출연한 쌈디가 녹화 중 눈물을 흘려 눈길을 끈다.

이 날 쌈디는 요리 대결에 앞서 “저의 엄마가 되어 주세요”라며, “엄마가 해준 것 같은 요리를 먹고 싶다”고 요청했다. 이에 현재 ‘냉부’의 공동 1위인 최현석과 홍석천이 맞붙게 됐다.

대결이 시작되고 최현석과 홍석천은 실제 쌈디의 어머니가 해두신 냉장고 속 음식들을 재료로 음식을 완성해 나갔고, 쌈디 또한 어머니의 요리가 변신하는 모습에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진 시식시간에 음식을 맛본 쌈디는 시식평을 이어가던 중 돌연 눈물을 흘렸다는 후문. 말없이 연신 눈물을 훔친 쌈디는 “방송에서 운 적 처음이에요”라고 멋쩍은 웃음을 지어 보였다.

부산 상남자 쌈디의 눈물의 이유와 그를 울린 음식은 과연 무엇일지는, 8일(오늘) 밤 9시 30분에 밝혀진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JTBC ‘냉장고를 부탁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