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임팩트
임팩트


2016년 가요계의 포문을 여는 그룹이다. 이름도 강렬한 임팩트(IMFACT)가 그 주인공. 걸그룹 쥬얼리, 나인뮤지스, 남성 아이돌그룹 제국의아이들(ZE:A), 보컬그룹 소리얼(SoReal) 등이 소속된 스타제국에서 오랜만에 내놓는 보이그룹으로, 지난 27일 출격했다.

리더 지안을 필두로, 제업, 태호, 이상, 웅재 등 5명으로 구성된 임팩트는 ‘강력한 영향을 준다는 뜻’을 앞세워 가요계에서 두각을 나타내겠다는 각오와 ‘아이엠 팩트(I’M FACT)’로 진실한 음악을 들려드리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멤버별로 오랜 기간 연습을 거친 만큼 모두 작사, 작곡, 안무 창작에도 능하다. 데뷔곡 역시 멤버 웅재가 만들고, 지안과 태호가 전체적인 안무를 구성했다. 그야말로, ‘준비된 신인’인 셈이다.

“긴장감도 크지만, 설렘도 있어요. 설레는 마음을 더 크게 갖고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겁니다.”(이상)
“얼떨떨하면서도 감사합니다. 좋은 멤버, 그리고 좋은 음악으로 제대로 ‘임팩트’를 남기고 싶습니다.”(지안)
“데뷔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는데, 앞으로 더 좋은 모습과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거예요. 많은 분들에게 우리를 알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태호)

특히 막내 웅재는 데뷔 타이틀 넘버로 자신이 만든 곡을 내놓게 돼 의미가 남다르다. “사실 자작곡으로 데뷔를 하게 될 줄은 생각 못했는데, 앞으로 음악을 할 수 있는 길이 더 넓게 펼쳐진 것 같아서 뿌듯하고 기뻐요.”(웅재)

연습 중, 허리를 다친 웅재는 일주일 정도 쉬는 시간에 ‘곡을 만들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이전까지는 바쁜 연습 스케줄로 텔레비전을 여유롭게 볼 시간이 없었지만, 자연스럽게 드라마도 보고 지나가나는 사람들을 지켜볼 기회가 생긴 것이다. 이 과정에서 다양한 감정을 느꼈고, 그래서 탄생한 곡이 데뷔곡 ‘롤리팝(Lollipop)’이다. 확실히 멜로디가 통통 튀고 힘 넘치며, 가사에서는 풋풋함과 설렘이 느껴진다.

작사, 작곡에 특별한 재능을 지닌 웅재는 앞으로 임팩트의 음악적인 방향을 제시하며 성장할 멤버로 기대를 모은다.
임팩트
임팩트
웅재가 곡을 맡았다면, 안무는 지안과 태호가 담당했다. 지안은 tvN ‘응답하라 1988′ 속 유행어 ‘아이고, 김사장’을 따라 하는 주인공들을 보고 아이디어를 얻어 일명 ‘김사장 춤’을 만들었다. “곡이 재미있고 발랄하다. 그리고 에너지도 넘쳐서 딱딱 맞아떨어지는 ‘칼군무’보다 무대가 좀 더 재미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응답하라 1988’을 시청하던 중에 영감을 받아 ‘김사장 춤’을 완성했다.”(지안)

안무의 디테일한 부분에는 태호 역시 힘을 보탰다. 두 사람은 노래를 만드는 것 외에 무대 구성, 안무까지도 만드는 그룹으로 부각됐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실제 지안은 데뷔 전 안무팀에 소속돼 다양한 그룹의 무대에 오르며 실력과 경험을 충분히 쌓았다. 향후 팀의 리더로서 펼칠 활약에 관심이 쏠린다.

안무 창작이 특기인 태호도 단연 기대되는 멤버이다. 그는 국내 다수의 청소년 페스티벌에서 대상을 수상한 경력을 자랑한다. 아울러 ‘김현철의 키즈팝’ 출신으로, 어렸을 때부터 무대 경험을 쌓았다. “어렸을 때부터 가수라는 꿈 하나만 바라보고 달려왔습니다. ‘키즈팝’을 비롯해서 각종 경연 대회에 참가하면서 꿈을 계속 키웠어요.”(태호)

임팩트는 데뷔에 앞서 멤버별 특징과 재능을 가장 잘 나타낼 수 있는 영상을 차례로 공개하며 이목을 끌었다. 그중에서도 이상은 수준급의 어쿠스틱 기타 연주로 호응을 얻었다.

멤버들 중에서 가장 오랜 연습 기간을 거친 이상은 중학교 3학년 때부터 가수의 꿈을 키웠다. 기타를 들고 노래를 하며 자신의 감정을 뱉어냈다. “말은 한계가 있는데 노래, 음악으로 표현했을 때 감정 표현이 더 잘 됩니다. 음악은 저의 감정을 표현하는 매개체예요.”(이상)

끝으로 제업은 태권도를 오랫동안 했으며, 스무 살 때는 마샬아츠로 국가대표 선수로도 활동했다. 때문에 남다른 운동신경과 승부욕을 자랑한다. 데뷔 전 공개된 영상을 통해서도 그 재능과 끼를 한껏 발산했으며, 남성다운 카리스마로 보는 이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음악은 제가 좋아하고 해야 할 일인 것 같아요. 물질적으로 얻는 것이 적어도 보람차고 재미있는 일을 하고 싶은데, 그게 저에게는 음악입니다.”(제업)

새해 첫 포문을 화려하게 연 임팩트. 가진 재능과 능력으로 가요계에 강렬한 인상을 남기길 기대해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구혜정 기자 photonine@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