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전설
전설


전설
전설
전설
전설
5인조 보이그룹 전설(리슨, 로이, 제혁, 리토, 창선)이 남다른 ‘뮤직뱅크’ 출근길로 화제다.

전설의 멤버 리슨, 리토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동 KBS신관에서 열린 ‘뮤직뱅크’ 리허설에 참석하기 위해 오토바이를 타고 영하 10도가 넘는 추위도 아랑곳 하지 않고 등장했다.

앞서 출근길에 로이, 제혁, 창선 세 멤버만 참석해 많은 궁금증을 자아냈으나 뒤이어 개인 스케줄을 참석하고 뒤늦게 리슨, 리토가 오토바이를 타고 등장. 많은 팬들의 관심을 받았다.

전설의 신곡 ‘반했다’는 전설의 멤버 리토 작사와 경리의 뮤직비디오 출연으로 인해 더욱 주목받고 있다. 또한 앞서 공개된 티저 이미지와 뮤직비디오를 통해 멤버들의 기존 모습을 탈피한 장난스러운 모습과 빠른 템포의 밝은 노래로 팬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번 두번째 미니앨범 ‘사운드 업(Sound Up)’에 전설의 새로운 모습과 팬들의 사랑을 받던 기존 곡들의 새로운 버전을 함께 수록하여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전설은 KBS2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각종 음악프로에서 타이틀곡 ‘반했다’를 선보인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SS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