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1오혜상
1오혜상


‘내 딸 금사월’ 박세영이 딸을 잊지 못한 안내상을 보며 두려움에 떨었다.

16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 이재진)에서는 오혜상(박세영)이 주기홍(안내상)에게 찾아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오혜상은 시아버지 주기홍을 찾아가 “아버님 점심 안 드셨을 것 같아 왔다. 아버님이 점심을 안 드시면 저도 밥이 안 넘어간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가 싸온 도시락을 본 주기홍은 죽은 딸 주오월(송하윤)이 생각나 먹지 못했다.

이에 오혜상은 “아직도 아가씨 못 잊으셨냐. 제가 딸 하기로 하지 않았느냐”라고 말했다. 그러자 주기홍은 “죽은 자식은 마음에 품는 것이다. 어떻게 잊겠느냐”라고 말했고 이에 오혜상은 손을 떨며 두려움을 감추지 못했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