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이 전노민과 해동갑족의 거래 내용을 밝혔다.

24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이방원(유아인)이 민다경(공승연)으로부터 홍인방(전노민)의 역모조작 사건 전말을 듣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방원은 이성계(천호진)와 정도전(김명민)에게 가 홍인방이 해동갑족에게 제안한 내용을 알아왔다고 말했다.

이방원은 “홍인방이 해동갑족에게 연명서를 내라고 했다”라며 “역모의 배후가 아버지(이성계)라는 내용이다”라고 설명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