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전노민이 야망을 드러냈다.

24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홍인방(전노민)이 길태미(박혁권)에게 자신의 야심을 드러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홍인방은 길태미에게 “나에게 어떻게 새로운 질서를 만드냐고 물었을 때 나는 그냥 할 거라고 답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모두가 해동갑족에게 질 수 없다고 써서는 안 된다고 했던 방법을 나는 그냥 할 거다”라며 욕심을 드러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