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마을' 조한철
'마을' 조한철


배우 조한철이 ‘마을’에서 날카로운 추리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이하 마을)’에서 연쇄 살인범을 수사해나가는 최 형사(조한철)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두 가지 사건이 함께 펼쳐지고 있는 ‘마을’ 스토리상 작은 단서 하나가 매우 중요한 시점. 최 형사는 연쇄 살인범의 시그니처인 호두를 가지고 온 박우재(육성재)에게 정확한 디렉팅과 방향성을 제시하며 수사를 진전시켜갔다. 비 오는 수요일 밤의 연쇄 살인이 의심되는 시점에서 그는 실제 경찰다운 날카로운 통찰력과 발 빠른 대처로 피해자를 찾는 데 앞장섰다. 뿐만 아니라 최 형사는 아치아라 사건에서 의욕이 충만한 박우재와 몸을 사리지 않고 사건을 추적하는 한경사(김민재)사이에서 절충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조한철은 올해 초 KBS2 ‘힐러’에서는 능청스럽지만 집요한 윤 형사 역으로 등장했으며, SBS ‘마을’에서는 뛰어난 추리력과 빠른 판단력으로 수사망을 좁혀가는 베테랑 최 형사를 완벽히 표현하고 있다.

작품마다 맡은 캐릭터를 완벽하게 구사한 조한철은 이번에도 역시 실제 형사 같은 군더더기 없는 모습으로 수사를 이끌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나무엑터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