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금사월
금사월


MBC ‘내 딸,금사월’에서 혜상(박세영)은 자신의 야망을 이룰 수 있는 유일한 수단으로 강찬빈(윤현민)을 선택, 찬빈의 마음을 얻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7일 방송된 ‘내 딸, 금사월’에서 혜상은 찬빈과 가까워지기 위해 선물공세, 육탄공세를 펼치지만 사월(백진희)과 가까워지는 모습에 또다시 엄청난 질투심과 분노에 타올라 다른 계획을 세웠다.

혜상은 금빛보육원 건설 책임자였던 김소장을 찾아가 만후(손창민)를 협박하기 위한 증거를 확보하고 모든 사실을 녹음기에 담아 놓고 만후를 궁지에 몰아넣기 시작했다.

찬빈은 사월(백진희)에게 마음을 빼앗기며 일방적인 로맨스를 이어갔다. 찬빈은 자신의 마음과는 다르게 사월과 만나면 늘 아웅다웅 하게 되고 당황해하는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극 말미, 사월과 오월(송하윤)은 서로의 생존사실을 알고 있지만 계속되는 엇갈림으로 안타까움을 줬다. 오월은 답답한 마음에 사월이 일하고 있는 도서관 건설현장을 직접 찾아가지만 또 다시 만남은 불발됐다 .

하지만 건설현장에서 혜상(박세영)과 만후(손창민)의 대화를 엿듣게 된 오월은 보육원이 무너지게 된 모든 비밀과 혜상의 친아빠가 금원장이란 사실을 알게 되고 분노에 차 울부짖었다.

‘내 딸, 금사월’은 꿈을 잃어버린 밑바닥 청춘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파란만장 인생 역전 성공 드라마이자, 엄마와 딸의 아름다운 집짓기를 통해 가족으로의 회귀, 가정의 복원을 소망하는 드라마로 토,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