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사람이 좋다 최지훈
사람이 좋다 최지훈


최성원의 아들 최지훈이 ‘슈스케’ 탈락 심점을 밝혔다.

7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최성원의 푸른 꿈’ 편으로 들국화의 멤버였던 최성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현재 인디밴드 멤버로 활동 중인 아들 최지훈은 이날 케이블채널 Mnet ‘슈퍼스타K’ 출연 당시를 회상했다.

최지훈은 “솔직히 제가 연주는 괜찮은데 노래는 못하지는 않지만, 너무 잘하지는 않는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탈락할 것 같은 예감이 들었다.(오디션에 나가보니) 정말 잘하는 친구들이 많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사람이 좋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