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박혁권이 전노민을 설득했다.

2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길태미(박혁권)가 홍인방(전노민)과 이인겸(최종원)으로부터 내쳐질 위기에 처했다.

이날 방송에서 길태미는 홍인방과 이인겸 중 한 쪽을 선택해야 할 위기에 처했다. 모두가 홍인방이 길태미에게 배신당할 것이라 예상한 가운데, 길태미가 홍인방을 찾았다.

길태미는 “합하(이인겸)께서 사돈을 버릴 것이라고 했다”면서 “그런데 내가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어르신 잔소리를 잘 못 듣겠다”며 홍인방의 편을 들고자 했다.

길태미는 살 길이 있냐는 물음에 “우리 전재산의 반을 내놓자”고 설득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