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도리화가
도리화가


배우 안재홍이 영화 ‘도리화가’ 홍보에 나섰다.

안재홍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도리화가’ 메인 포스터를 공개하며 “도리화가”라는 글을 통해 열혈 홍보에 나섰다.

또한 그는 앞서 “11월 25일”이란 글과 함께 ‘도리화가’ 스틸 컷을 공개하기도 했다.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시대,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과 그녀를 키워낸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류승룡, 배수지의 새로운 변신과 송새벽, 이동휘, 안재홍 등 실력파 배우들의 결합을 통해 1867년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이 탄생하기까지의 숨겨진 이야기를 스크린에 담아낸 ‘도리화가’는 11월 25일 만날 수 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안재홍 인스차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