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윤현민&백진희_'내딸_금사월'_촬영_비하인드_모음1
윤현민&백진희_'내딸_금사월'_촬영_비하인드_모음1


‘내 딸 금사월’ 윤현민과 백진희가 카메라 밖에서는 다정다감한 모습을 보였다.

2일 윤현민의 소속사 엔터테인먼트 아이엠 측은 MBC ‘내 딸 금사월’ 속 촬영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극 중 티격태격하며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드는 ‘찬사커플’ 찬빈 역의 윤현민과 사월 역의 백진희의 촬영 모습이 담겨있다.

두 사람은 극 중 모습과는 달리 서로 같은 곳을 바라보거나 함께 대본을 맞춰보고, 촬영 중간 이야기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은근히 닮은 듯한 편안한 모습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는 모습이다.

최근 ‘내 딸 금사월’에서 사월에 대한 짝사랑을 시작한 찬빈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흐뭇한 웃음을 자아내며 두 사람의 로맨스에 대한 응원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특히 머릿속을 맴도는 사월에 대한 마음을 숨기지 못하는 2% 부족한 찬빈의 사랑법은 많은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1일 방송에서는 자꾸만 신경 쓰이던 사월이 병아리를 통해 금빛 보육원에서 만났던 첫사랑 사월이라는 것을 알게 된 찬빈의 모습이 그려지며 앞으로 진전될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더욱 기대감을 높였다.

‘내 딸 금사월’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엔터테인먼트 아이엠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