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주리 기자]
'내 딸, 금사월' 강래연, 박세영에 '선전포고' 날리며 파란 예고


MBC 주말특별기획 ‘내 딸, 금사월’ 강래연이 박세영에게 선전포고를 날리며 파란을 예고했다. 여우 같은 혜상(박세영 분)이 자신의 동생 찬빈(윤현민 분)에게 접근하자, 이를 견제하기 시작한 것.

지난주 24(토), 25(일)일 방송된 ‘내 딸, 금사월’ 15, 16화에서는 찔래(강래연 분)와 달래(이연두 분)가 미래의 평화를 위해, 혜상이 올케가 되는 것을 막으려 애를 쓰는 모습이 그려졌다.

레스토랑에서 동생 찬빈이 혜상과 만나는 것을 목격한 찔래와 달래는 불여우 같은 혜상이 동생과 잘 되기라도 할까 미리 걱정하며, 불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앞서 혜상에게 하이힐로 발을 밟혔던 수모가 떠올랐던 것.

이후 두 사람이 잘되는 것을 가만히 두고 볼 수 없던 찔래는 찬빈의 휴대폰으로 문자를 보내 혜상을 자신의 가게에 불러냈고, 그곳에 나타난 혜상에게 날 선 표정으로 사사건건 트집을 잡으며 견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찔래는 괴롭히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달래를 찬빈의 전 애인이라고 천연덕스럽게 거짓말까지 하며 혜상을 동생에게서 떼어 놓기 위해 애를 쓰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자매의 공작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되려 협박을 하는 혜상의 모습에 기가 찬 찔래는 “오혜상 너, 우리 잘못 건드렸어! 우리 허락 없이, 너희 연애가 될 거 같아?”라며 물러서지 않고 혜상을 밀어내겠다고 선포해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를 모으기도.

이처럼 강래연은 예비 시월드의 모습을 미리 보여주기라도 하듯 악녀 혜상을 괴롭히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했다. 더불어, 만나기만 하면 싸우기 바빴던 언니 달래와 의기투합해 동생에게 접근하려는 ‘공공의 적’인 혜상을 몰아내기 위해 계획을 꾸미는 등 현실 자매를 방불케 하는 리얼한 연기로 극의 재미를 높였다.

한편 MBC 주말특별기획 ‘내 딸, 금사월’은 꿈을 잃어버린 밑바닥 청춘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파란만장 인생 역전 성공 드라마이자, 엄마와 딸의 아름다운 집 짓기를 통해 가족으로의 회기, 가정의 복원을 소망하는 작품으로,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주리 기자 yuffie5@

사진. 윌 엔터 제공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