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내딸 금사월
내딸 금사월


MBC 주말드라마 ‘내 딸, 금사월’의 손창민이 전인화를 향한 끊임없는 의심으로 긴장감을 더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내 딸, 금사월’ 13회에서 신득예(전인화)를 의심해 수영장까지 찾아간 강만후(손창민)는 당장이라도 물에 빠트릴 것처럼 그녀를 몰아세웠다.

그러나 강만후는 전 부인 최마리(김희정)의 스캔들을 막기 위해 기자들을 만나고 다녔다는 전인화의 거짓말에 속았고, “미안하다”고 사과하며 그녀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나 여전히 강만후는 의심을 버리지 못했다. 최마리에게 신득예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라고 시킨 것. 이후 병원에 있는 줄 알았던 신득예가 없어졌다는 사실을 보고받은 강만후는 출장도 뒤로한 채 병원으로 달려갔다. 그러나 오히려 최마리를 찾고 있었다고 거짓말하는 신득예에게 또다시 속아 넘어갔다.

이후 신득예가 퀵서비스를 자주 이용하는 것이 수상하다는 소국자(박원숙)의 말에 강만후는 유난히 자주 마주치던 퀵서비스 오토바이의 주세훈(도상우)를 떠올리고 그를 미행했다.

결국 강만후는 병원 후문에서 주세훈을 마주했고, 그의 오토바이에 타고 있는 변신한 모습의 신득예를 알아볼지에 대한 긴장감을 남긴 채 방송은 끝이 났다.

신득예를 사랑하면서도 끊임없이 의심하고 집착하는 강만후와 비밀리에 그를 향한 복수를 준비하고 있는 신득예의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에 대한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