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강래연
강래연


MBC 주말특별기획 ‘내 딸, 금사월’ 강래연이 ‘금사빠’ 면모를 드러내며 친근한 매력을 발산했다. 거칠 것 없는 재벌녀 모습과 대조되는 2% 부족한 모습으로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는 것.

지난 17일 방송된 ‘내 딸, 금사월’ 13화에서는 가게를 찾아오는 뭇 남성에게 빠져 앞뒤 분간을 못하는 찔래(강래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가게 단골 손님에게 선물하겠다고 소원 팔지 제작에 나선 찔래는 “일주일에 네 번씩, 우리가게 들르는 것 보면 아무래도 나한테 꽂힌 것 같아”라며 남자의 관심이 싫지는 않은 듯, 새침한 표정으로 들뜬 마음을 드러냈다. 이미 지난 4일 방송된 10화에서도 스튜어드에게 첫눈에 반한 전적이 있는 찔래는 ‘금사빠’(금방 사랑에 빠지는 사람)의 정석인 듯, 쉽게 남자에게 빠지는 것은 물론, 그 사람의 말을 모두 믿는 맹한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언니 달래(이연두)는 과거 찔래가 카드사 직원과 카딜러한테 빠져 카드를 10개나 만들고 차를 3대나 뽑은 일들을 다시금 상기시며 찔래를 무시했고, 이에 화가 난 찔래는 “이혼 후유증이 세상 모든 남자는 다 나쁜 놈이고, 도둑 놈이고, 그런거야?”며 지지 않겠다는 표정으로 달래의 약점인 이혼 카드를 꺼내 맞대응 해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강래연은 평소 ‘쎈 언니 패션’을 선보이며 도도한 재벌녀의 모습을 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금방 사랑에 빠지는 귀여운 모습으로 상반된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반한 남자들의 말이라면 무조건 믿고 따르는, 순진하다 못해 맹한 찔래의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해 앞으로의 활약이 더욱 기대를 모은다.

MBC 주말특별기획 ‘내 딸, 금사월’은 꿈을 잃어버린 밑바닥 청춘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파란만장 인생 역전 성공 드라마이자, 엄마와 딸의 아름다운 집 짓기를 통해 가족으로의 회기, 가정의 복원을 소망하는 작품으로,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