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박수정, 이은호 기자]
수많은 음악 속에도 각자의 취향을 저격하는 그 곡이 있다. 텐아시아 여기자 세 명이 각각 고른 저마다의 노래 속 사심은 무엇일까. 최근 발표된 앨범 중에서 취향을 저격한 숨은 명곡을 찾아내 전한다. (정렬은 발매일순)

여자셋 노래셋
여자셋 노래셋


# 박수정의 노래 하나, 오마이걸 ‘클로저(CLOSER)’

‘클로저’를 듣고 보고 세 번 놀랐다. 도입부 흐르는 유아의 목소리와 선율이 자아내는 분위기에 한 번, 그 분위기를 별자리 안무로 담아내는 표현력에 두 번, 이 모든 것을 이제 두 번째 앨범을 낸 신인 걸그룹 오마이걸이 했다는 것에 세 번. ‘클로저’는 어린 시절 읽었던 판타지 동화의 한 장면을 떠오르게 만드는 신비로운 분위기다. ‘클로저’는 오마이걸의 순수한 비주얼과 맞물려 스토리텔링을 만들어냈다. 오마이걸은 걸그룹은 귀엽거나 섹시하거나 청순한 줄만 알았던 대중에게 새로운 대안을 제시한다.

[여자 둘의 한줄평]
김하진 : 우주에 온 듯한 느낌. 가사 하나하나가 제대로 들리니 오마이걸이 다시 보인다.
이은호 : 웅장한 편곡에서 오는 광활한 느낌이 신비롭다. 절정의 분위기를 차분히 이끌어간 래퍼 미미에게 박수를.

# 김하진의 노래 둘, 전우성 ‘걷고 싶다’

우선 제목부터 지금 이 계절에 딱이다. 높고 푸른 하늘, 선선한 바람까지 느끼면 ‘걷고 싶다’는 말이 절로 나오니까. 그리고 이 노래를 들으면 음악에도 분명 여백의 미가 존대한다는 걸 확신하게 된다. 지나치게 꾸역꾸역, 좋다고 다 담으려고 하면 결국 뭘 말하려는지, 뭘 들어야 할지 놓치는 때가 있는데 ‘걷고 싶다’는 필요한 몇 가지를 제대로 녹였다. 청아한 피아노 선율에 힘 넘치면서도 서글픈, 이게 바로 호소력이다 느끼게 해주는 전우성의 목소리면 모든 게 충분하다. 무엇보다 모두 매력적인 음색을 지닌 노을이지만, 그중에서도 전우성의 솔로 파트에 감동을 받았고, 좀 더 듣고 싶다는 갈증을 느꼈다면 꼭 들어봐야 할 노래이다. ‘어떤 하루에, 어느 날’이 특별하게 바뀔 것이다.

[여자 둘의 한줄평]
박수정 : 목소리가 악기란 말을 실감한다. 긴 말이 필요 없다.
이은호 : 시작부터 진하게 감정을 우려내는 대범함. 완전 남자다잉~

# 이은호의 노래 셋, 박시환 ‘업스 앤 다운스(Ups & Downs)’

에디킴은 곡을 잘 쓴다. 자신만의 스타일도 분명하다. 장르적으로는 어쿠스틱과 알엔비, 포크 등을 모두 아우르고, 멜로디는 재기발랄하면서도 편안하게 감긴다. 다소 무난해지긴 했으나, ‘업스 앤 다운스’ 역시 에디킴 스타일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하지만 에디킴의 목소리가 쉽게 연상되지는 않는다. (물론 코러스만으로도 묵직한 존재감을 뽐내긴 하지만.) 바꿔 말하자면 가창자 박시환이 소화를 잘 해냈다는 의미다. 결정적인 ‘한 방’ 없이도 부드럽게 흐름을 탄다. 볕 좋은 날, 훌륭한 BGM이 되어 줄 노래.

[여자 둘의 한줄평]
김하진 : 에디킴 특유의 달콤한 멜로디에 박시환이 미성이 얹어지니, 아주 색다른 느낌.
박수정 : 볼트 소년, 서울 사람 다 됐네

김하진 기자 hahahajin@, 박수정 기자 soverus@, 이은호 기자 wild37@
편집. 김민영 kimino@
사진. WM 엔터테인먼트, YNB 엔터테인먼트, 토탈셋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