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처음이라서
처음이라서


정경호와 윤현민이 민호를 착각했다.

1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처음이라서’에서는 한송이(박소담)가 자살미수로 경찰서에 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송이는 보호자를 부르라는 경찰 정경호, 윤현민의 말에 윤태오(민호)를 불렀다. 이 과정에서 서지안(김민재)의 문자를 받은 한송이는 얼굴을 붉히며 부끄러워 했다.

이 모습에 정경호와 윤현민은 한송이가 윤태오를 좋아한다고 착각했다. 뒤늦게 경찰서를 찾은 윤태오에게 정경호, 윤현민은 “송이가 너 좋아한다. 네 문자 보더니 얼굴 빨개지고 발 동동구르고 난리가 났더라”고 조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온스타일 ‘처음이라서’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