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오마베2
오마베2


‘오마베’ 주안이 김영만의 최연소 코딱지가 됐다.

10일 방송된 SBS ‘오! 마이 베이비’에서는 김영만의 종이접기 교실을 찾은 김소현 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소현은 “최근에 서점을 갔는데 주안이가 종이접기 책을 짚더라. 그래서 수업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김소현은 손준호, 주안을 데리고 김영만의 종이접기 교실에 향했다.

김영만은 쩌렁쩌렁한 목소리로 이들을 반겼고 주안은 놀란 기색을 잠추지 못했다. 놀란 주안의 모습에 김영만은 친근감을 표하며 먼저 다가갔다. 김영만을 무서워하던 주안은 이내 마음을 열고 종이접기에 집중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SBS ‘오! 마이 베이비’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