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오마베2
오마베2


‘오마베’ 리키김-류승주가 셋째 쭈쭈를 출산했다.

10일 방송된 SBS ‘오! 마이 베이비’에서는 셋째 쭈쭈를 출산한 리키김 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류승주와 리키김은 셋째 출산을 위해 병원으로 향했다. 할머니에게 맡겨진 태린·태오 남매와 영상통화 후 류승주는 진통을 호소했다.

이어 류승주는 리키김이 지켜보는 가운데 셋째 딸 쭈쭈를 출산했다. 리키김은 직접 탯줄을 끊고 류승주와 쭈쭈를 사랑스럽게 바라봤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리키김은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것보다 기분이 좋다”며 출산 소감을 밝혔다. 또 “신기하게 셋 다 아빠 엄마를 안 닮았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SBS ‘오! 마이 베이비’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