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해피
해피


노현희가 유재석의 신인시절을 회상했다.

지난 1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는 스페셜 야간매점 ‘경로당 아이돌’특집으로 홍진영, 조정민, 조영구, 노현희, 윤택이 출연해 구성진 입담을 선보였다.

이날 노현희는 과거 유재석과 한 프로그램에서 콩트 연기로 호흡을 맞춘적이 있다고 밝혔다. 노현희는 “당시 유재석은 신인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노현희는 그 당시 각광받는 스타로 떠오를 때였다”고 덧붙였다.

이어 노현희는 “일요일마다 얼굴을 봐야 하는데, 유재석이 신인이라 긴장을 많이했다”며 “실수도 많이하고, 더럽게 못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KBS2 ‘해피투게더’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