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언프리티 랩스타2
언프리티 랩스타2


‘언프리티 랩스타2’의 아이돌 래퍼들이 최고의 무대를 선보였다.

2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언프리티 랩스타2’에서는 영구 탈락 미션으로 여성래퍼들의 1대1 배틀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빈, 예지, 수아가 랩배틀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모두 걸그룹 출신으로 타고난 랩실력은 물론 편견에 맞서야 한다는 부담감을 견뎌야 했다.

그러나 무대가 시작되자 심사위원들은 물론 모든 참가자들이 감탄했다. 배틀을 연 예지는 특유의 깔끔하고 톡톡 쏘는 래핑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키디비는 “예지가 장난이 아니었다”며 칭찬했다.

유빈 역시 여태 보여주지 못했던 랩실력을 마음껏 드러냈다. 무대를 장악하는 유빈의 래핑에 모두 어깨를 들썩였다.

막내 수아도 지지 않았다. 수아는 특유의 에너지 넘치는 래핑으로 떨지 않고 무대를 마무리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심사위원으로 출연한 지코는 수아에 대해 “귀엽다”며 아빠 미소를 지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온라인 생중계 투표로 진행된 이날 배틀에서는 유빈과 수아가 각각 1등, 2등을 차지해 승리하고 예지가 탈락자 후보에 들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net ‘언프리티 랩스타2′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