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마녀사냥
마녀사냥


개그맨 신동엽이 래퍼 쌈디의 말투가 가수 현철을 닮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에서는 래퍼 쌈디가 게스트로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MC들과 쌈디는 ‘너의 곡소리가 들려’ 코너를 통해 시청자들의 사연을 상황극으로 전달했다. 쌈디는 의사 역으로 분해 능청스런 사투리 연기를 펼쳤다.

이를 듣고 있던 신동엽은 쌈디의 대사가 끝나자 “현철 선생님인 줄 알았다”며 쌈디를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JTBC ‘마녀사냥’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