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
9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세바퀴’ 이정이 천정명, 조인성 옆에서 키로 굴욕을 맛본 일화를 밝혔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신동엽 김구라의 세바퀴’에는 장도연, 이연, 배구선수 김혜진, 허경환, 쇼리, 딘딘, 이정, 조세호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자료화면으로 이정의 사진이 등장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배우 천정명, 개그맨 고장환, 배우 조인성이 이정 옆에 서있었고, 이들에 비해 이정의 키가 확연히 작아 출연진을 웃음짓게 했다.

이정은 2009년 이들과 육해공군 대표로 선발됐다고 사진을 찍을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출연진이 “너무 작다”고 말하자, 이정은 “제가 저 뒤에 있지 않냐. 5m 뒤에 있다, 5m 뒤”라고 응수,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MBC ‘신동엽 김구라의 세바퀴’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