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경표
고경표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래퍼 블랙넛이 배우 고경표에게 SNS로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27일 블랙넛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경표 사진과 함께 하트 이모티콘을 게재했다.

앞서 고경표는 블랙넛을 옹호하다 반말 논란에 휩싸이는 등 곤욕을 치룬 바 있었다. 이에 블랙넛이 자신을 옹호한 고경표에게 미안함을 드러낸 것.

고경표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블랙넛의 ‘내가 할 수 있는 것’ 스트리밍 인증샷과 함께 “좋다. 블랙넛”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고경표의 인스타그램을 본 누리꾼들은 댓글로 블랙넛의 여성혐오 논란과 일베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댓글을 본 고경표는 “저 노래에 무슨 여성혐오? 너 몇살이니?”, “이 노래가 좋다고.. 노래는 그냥 노래로 듣자”며 댓글을 달았다. 이어 고경표는 “그냥 조용히 가라. 난독증 심한 사람은 나도 불편하다”라며 불쾌함을 드러내 논란이 됐다.

이에 고경표는 “죄송합니다. 제가 반성하고 앞으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로 설전을 벌이지는 말아주세요. 확실한 제 잘못입니다. 반말로 난독증 몇살 운운하며 상대방의 기분을 헤아리지 못하고 생각없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명백한 제 잘못이고 반성하겠습니다”고 사과했다.

블랙넛은 케이블채널 Mnet ‘쇼미더머니4’에 출연 중이며, 속옷 노출, 성행위 퍼포먼스, 과거 안마방 등 각종 논란을 일으킨 바 있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블랙넛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