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_00000-vert
컬투쇼_00000-vert


[텐아시아=윤석민 인턴기자] 컬투 김태균이 이정이 복면을 썼음에도 한 번에 알아봤다고 밝혔다.

가수 이정과 그가 제작한 신인 그룹 놀자는 2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김태균은 MBC ‘일밤-복면가왕’에 출연할 당시 연습실에 갔다가 복면을 쓴 이정을 만났다고 밝혔다.

김태균은 이어서 “보통 복면을 쓰면 알아보기 쉽지 않다. 하지만 이정은 한 눈에 알아봤다”고 했고 이정 역시 “보자마자 서로 ‘어!’라고 하며 놀랐다”며 연습을 편하게 했다고 전했다.

덧붙여서 “심지어 매니저들도 서로를 알아보더라”고 밝혀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윤석민 인턴기자 yun@
사진. SBS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