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위대한 조강지처’
MBC ‘위대한 조강지처’


MBC ‘위대한 조강지처’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위대한 조강지처’ 강성연과 김지영이 몸싸움을 벌였다.

15일 첫 방송된 MBC 새 일일드라마 ‘위대한 조강지처’(황순영 극본, 김흥동 김성욱 연출) 1회에서는 유지연(강성연)과 오정미(황우슬혜), 그리고 조경순(김지영)의 여고 시절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경순은 자신보다 어린 지연이 ‘언니’라고 부르지 않자 크게 화를 냈다. 또한 지연이 경순의 가난까지 언급해 비꼬아 화를 참지 못했다.

경순은 지연의 머리채를 잡고 싸웠다. 지연 역시 경순 맞싸웠다. 정미가 말렸으나 전혀 소용없었다. 결국 지연은 병원으로 갔고 경순은 교무실로 불려가 벌을 섰다.

‘위대한 조강지처’한 아파트에서 우연히 만난 세 명의 여고 동창생인 ‘지연-경순-정미’가 지닌 과거 은밀한 살인사건, 위태로운 결혼과 이혼, 무시무시한 복수 이야기를 다룬 ‘코믹 부부 누아르’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MBC ‘위대한 조강지처’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