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 박연수
가면 박연수


가면 박연수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배우 박연수가 SBS 수목드라마 ‘가면’에서 웃음과 슬픔을 오가는 폭넓은 감정 연기로 안방극장에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박연수는 SBS 수목드라마 ‘가면’(극본 최호철, 연출 부성철, 제작 골든썸픽쳐스)에서 백화점 의류 매장 직원 명화 역을 맡았다. 수애, 황석정과 함께 백화점에서 일하면서 부딪히게 되는 시련과 고난들을 서로 이해하고, 위로해주는 등 막연한 ‘동료 케미’를 선보이며 활약을 펼친다.

이와 관련 박연수는 지난 27일 방송된 ‘가면’ 첫 회부터 톡톡 튀는 개성으로 명화 역을 살려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박연수는 수애, 황석정과 벌인 구내식당에서의 ‘재벌 딸 상황극’으로 안방극장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극중 말자(황석정)가 지숙(수애)과 똑같이 생긴 은하(수애)와 마주친 후 점심 식사를 하고 있던 지숙에게 달려가 닮은 사람을 봤다며 쌍둥이 아니냐고 물었던 상황이었다. 이에 지숙의 장난을 시작으로 명화(박연수)의 추임새가 덧붙여지면서 세 사람의 코믹한 재벌 설정극이 펼쳐졌다.

무엇보다 박연수는 극중 SJ그룹 둘째 딸이라는 지숙의 농담에 자신은 셋째 딸이라고 맞받아치는가 하면, “헤어진 언니를 만나면 이걸 보여주라고 했어”라는 말과 함께 야심차게 반찬을 집어 드는 반전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또한 두 사람의 엄마라며 뒤늦게 상황극에 동참한 말자와 지숙에게 각각 “엄마, 언니”라고 외치면서 끌어안는 등 귀여운 매력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그런가 하면 박연수는 수애의 죽음 앞에 슬픈 감정을 여실히 표현해내는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기대감을 높였다. 극중 지숙의 장례식장에 찾은 명화가 망연자실한 얼굴로 지숙의 죽음을 기렸던 장면. 절친이자 의지했던 동료를 잃은 허탈함과 먹먹한 심정을 표출해내는 박연수의 열연이 깊은 인상을 남겼다.

박연수 소속사 측은 “극중 명화는 지숙의 든든한 친구이자 조력자가 돼주는 인물로, 때때로 극 분위기를 밝게 전환시키며 생기를 불어 넣어 줄 예정”이라며 “첫 데뷔작이지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작품에 매진하고 있는 박연수를 애정 어린 시선으로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가면’은 자신을 숨긴 채 가면을 쓰고 다른 사람으로 살아가는 여자와 그 여자를 지고지순하게 지켜주는 남자를 통해 진정한 인생 가치를 깨닫는 스토리를 그린 작품이다. 매주 수,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가면’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