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베 김태우 지율
오마베 김태우 지율


오마베 김태우 지율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가수 김태우가 딸 지율을 위해 두부 만들기에 나섰다.

오늘 23일에 방송되는 SBS ‘오! 마이 베이비'(이하 오마베)에서는 김태우가 전통 두부를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전파를 탄다.

평소 아토피로 고생하는 둘째 딸 지율이를 위해서 건강한 먹을거리를 찾던 중 지율이가 좋아하는 두부를 직접 만들어보기로 한다. 직접 재배한 신선한 콩을 사용해 전통방식을 고수하여 두부를 만드는 경기도 연천을 찾아간 김태우네.

이미 김태우는 ‘오마베’에서 두 차례나 요리 실력을 공개한 바 있다. 그러나 그의 요리는 도무지 정체를 알 수 없는 요상, 괴상한(?) 맛 때문에 아무거나 다 잘 먹는 먹방 베이비 지율이 마저 거부했다.

이에 아빠로서 자존심 회복에 나선 김태우는 딸 지율이의 건강을 위해 두 팔 걷어붙이고 나섰다. 그는 두부 만들기에 자신감을 보였으나 시작과 동시에 난관에 봉착하고 만다. 눈물 콧물 쏙 빼놓는 연기와의 사투에서부터 두부 만들기에는 전혀 관심 없고 오로지 물놀이에만 푹 빠진 지율이 때문에 아빠 김태우는 난감해진 상황.

과연 김태우는 두부 만들기에 성공하고 아토피가 있는 지율이에게 두부를 먹일 수 있을지, 두부 만들기에 도전한 김태우 가족 이야기는 오는 23일 오후 5시 ‘오! 마이 베이비’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