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파랑새의 집’
KBS2 ‘파랑새의 집’


KBS2 ‘파랑새의 집’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채수빈이 이상엽을 반대하는 최명길에 집을 나갔다.

24일 방송된 KBS2 ‘파랑새의 집’에서 장현도(이상엽)가 한은수(채수빈)와의 이별을 선언했다.

이 날 방송에서 장현도는 한은수의 집 앞에서 한선희(최명길)에게 “그만 만나겠다. 헤어지겠다”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한은수는 눈물을 흘렸다. 장현도는 “그러니까 은수에게 그러지 마라”라며 돌아섰다.

은수는 현도를 잡으려고 했지만 한선희는 “한 번만 참아라. 그러면 끝난다”며 말렸다.

현도가 떠난 후 은수는 “딴 사람도 아니고 엄마가.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엄마가 어떻게 내 사람한테 이래?”라며 오열했다.

한선희는 “한 번만 엄마 이해해 주면 안돼? 이번만 넘어가 주면”이라고 말했다.

한은수는 “나는 그 사람 한 번만 봐 달라고 계속 말했다. 나 이제 엄마랑 같이 못 있어. 같이 밥 먹고 얘기하고, 그럴 수가 없어. 나 이제 엄마가 너무 미워”라며 눈물을 흘리고 집을 나갔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KBS2 ‘파랑새의 집’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