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베 라둥이
오마베 라둥이


오마베 라둥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봄맞이 운동회 앞에 라둥이가 활짝 웃었다.

오는 30일 오후 5시 방송 예정인 SBS ‘오! 마이 베이비’에서는 웃음꽃 만발한 라희&라율의 미니 운동회 장면이 전파를 탄다.

슈는 에너자이저급 강철체력을 자랑하는 라희와 라율의 에너지를 발산시키기 위해 공원을 찾았다. 달리기, 줄다리기 등 운동을 하며 뛰노는 라둥이의 얼굴에는 웃음이 떠나질 않았다. 지칠 줄 모르며 끊임없이 뛰어다니는 라희와 라율 탓에 오히려 슈와 임효성이 넉다운 됐을 정도.

잔디밭 위에서 이루어진 달리기 시합에서 농구선수 출신인 아빠 임효성의 끼를 그대로 물려받은 라희와 라율은 전력질주하며 남다른 운동신경을 뽐냈다. 2분 차이로 태어난 쌍둥이답게 둘의 실력은 막상막하. 그러나 잠깐의 실수로 순식간에 달리기 시합의 승자가 결정 났다는데.

라희와 라율 중에 달리기 시합의 승자는 과연 누가될 것인가. 라희아 라율의 숨막히는 달리기 대결은 오는 30일 오후 5시 ‘오! 마이 베이비’에서 만나볼 수 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