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집’ 방송 화면.
‘파랑새의 집’ 방송 화면.


‘파랑새의 집’ 방송 화면.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채수빈을 둘러싼 비밀이 풀릴까.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파랑새의 집’ 10회에서는 한은수(채수빈)의 성이 다른 것을 두고 한선희(최명길)가 불안해 했다. 또 장태수(천호진)는 이를 궁금해 했다.

이진이(정재순)를 만난 태수는 “왜 은수의 성이 다르냐”고 물었고, 이에 이진이는 “바꾸려고 했는데 그때마다 일이 생기더라”며 “또 엄마가 싫어하니까 은수도 한씨가 좋다 그러고”라고 말했다.

또 한편으론 한선희는 불안해하며 신영환(남경읍)에게 조언을 구했다. 영환은 “은수를 유학 보내는 건 어떨까”라며 “몇 년 지내고 돌아오면 정리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보낼 수 있겠느냐”며 “방법은 하나다. 은수한테 사실을 말하세요”라고 전했다.

다음 회 예고에서는 은수의 생일을 듣고, 뭔가 눈치채는 듯한 태수의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은수를 둘러싼 출생의 비밀이 호기심을 더하고 있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kBS2 ‘파랑새의 집’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