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영화 ‘슬픈 씬’ 스틸
단편영화 ‘슬픈 씬’ 스틸


단편영화 ‘슬픈 씬’ 스틸

이나영이 단편영화 ‘슬픈 씬’으로 돌아왔다.

이나영을 귀환시킨 ‘슬픈 씬’은 음향 스태프 ‘붐 맨’과 비밀스런 사랑을 했던 어느 여배우가 갑작스러운 이별을 통고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영화 촬영이 한창인 가운데 슬픔을 들키지 않으려는 여배우의 노력과 그런 그녀에게 가까이 가지 못하는 ‘붐 맨’의 노력은 오묘한 블랙코미디가 되어 이별의 슬픔을 더욱 고조시킨다. 이나영은 시크한 외양 속에 이별을 맞이한 여자의 슬픔과 체념을 두 눈빛에 응축시켜 담아냈다.

이나영과 비밀리에 특급 콜라보레이션을 완성한 팀은 ‘족구왕’의 우문기 감독과 배우 안재홍. 평소 이나영의 팬임을 숨기지 않았던 우문기 감독과 안재홍에게 ‘슬픈 씬’은 더할 나위 없이 신나는 현장이었다고.

‘슬픈 씬’은 패션매거진 ‘W Korea’와 KT&G 상상마당의 콜라보레이션 작업인 ‘맥무비 프로젝트-여자, 남자’ 중 한 편으로 오는 3월 상영될 예정이다. 티켓 예매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3월 초 ‘W Korea’와 KT&G 상상마당의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이든나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