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신입형사들이 첫 번째 위기를 넘겼다.

14일 방송된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3회에서는 본격적인 형사 훈련에 들어간 은대구(이승기), 어수선(고아라), 박태일(안재현), 지국(박정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네 명의 신입형사들은 첫 번째 임무에서 된통 사고를 쳤다. 꽃뱀을 잡으러 클럽에 들어갔다 싸움에 휘말리게 된 것. 졸지에 유치장 신세를 지게 된 네 사람은 팀장 서판석(차승원)의 분노를 샀다.

이날 강남경찰서에서는 신입형사들을 놓고 회의가 벌어졌다. 서판석은 네 사람을 두고 “싹수가 노란것들은 방출해야 옳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곧 “석 달만 주십시오”라며 말을 바꿨다.

서판석은 “적어도 제 밑에 들어온 이상 탯줄 떼고 걸음마 가르친 후에 내보내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신입형사들에게 “가르칠 건 하나다. 너희들이 절대 형사가 될 수 없다는 것” 이라고 경고했다. 이후 신입형사들은 12시간 잠복 등 서판석이 이끄는 특훈에 들어갔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