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TV텐 영상취재팀]

배우 서은수가 지난달 24일 발행된 종합 엔터테인먼트 매거진 ‘텐스타’ 1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2016년 방영된 SBS 드라마 ‘질투의 화신’으로 데뷔한 서은수는 이듬해 KBS2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을 통해 최고 시청률 45%를 넘기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리갈하이’ 등과 영화 ‘너의 결혼식’ ‘영시’ 등에 출연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다.

‘뉴트로'(복고를 새롭게 즐기는 경향을 뜻하는 신조어) 콘셉트의 화보에서 서은수는 격자무늬 오버핏 재킷과 팬츠에 흰색 부츠를 착용해 1970년대 패셔니스타의 모습을 재연했다. 이어 흰색 프릴이 달린 니트를 입은 화보에서는 특유의 청순한 매력으로 소녀미를 강조했다. 빨간색 튜브톱 원피스를 착용한 사진에는 고혹적이면서도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등 다양한 패션을 깔끔하게 소화했다.

새해 소망으로 서은수는 “좋은 작품에서 즐겁게 촬영하고 싶다”고 밝혔다. 도전하고 싶은 장르에 대해서는 “아직 멜로를 한 번도 안 찍어봤다. 기회가 된다면 진한 멜로를 찍고 싶다”며 웃었다.
함께 호흡을 맞추고 싶은 배우로는 정해인을 꼽았다. 그는 “최근에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을 다시 봤는데 너무 인상적이었다”면서 “팬이라서 같이 작품을 하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은수의 다양한 매력이 담긴 화보와 비하인드 컷, 인터뷰는 ‘텐스타’ 1월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TV텐] 서은수, 복고 패션의 선두주자로 거듭나다 (텐스타 1월호 무빙포스터)


TV텐 영상취재팀 tenpla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