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수, 털털한 성격
윤유선 "너무 예뻤다"
끼어드는 차에 "미친 X"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오연수가 털털한 모습을 보였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는 오연수, 윤유선, 이경민, 차예련이 차를 타고 배추 모종을 사러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경민은 과거 오연수와의 작업을 언급했고, 프리다 칼로의 분장을 해 주목받았다고 전했다. 오연수는 "프리다 칼로를 몰랐다. 그래서 언니에게 '순악질 여사 아니야?'라고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유선은 "일자눈썹을 해서 예쁘기가 쉽지 않을 것 같은데 너무 예뻤다"라고 전했고, 이경민은 "그거 너무 관심을 많이 받았다. 나는 그 작품이 너무 좋았다. 너무 아름다웠다"라고 말했고, 해당 작품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 차가 갑작스럽게 끼어들자 오연수는 '미친 X'이라고 말했고, 곧바로 입을 막고 "욕 할 뻔 했어"라고 말했다. 이를 지켜보던 홍진경은 "욕을 할 뻔 한 게 아니라 욕을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