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명, 새 멤버로 등장
"빈손으로 왔구나?"
성동일 마음에 '쏙'
'바퀴 달린 집3'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바퀴 달린 집3'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바퀴 달린 집3' 김희원, 성동일이 공명에게 장난을 쳤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3'에는 성동일, 김희원과 새 멤버 공명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여진구, 임시완에 이어 새로운 막내는 공명으로, 앞선 두 사람과 달리 성동일, 김희원과 실제로 처음 만난 것.

성동일은 "반갑다. 빈손으로 왔구나? 우리는 마음은 안 받아"라며 농담을 건넸다. 이어 성동일은 "우리 다 처음 보지?"라며 말을 걸었고, 공명은 "영화 '판소리 복서' 시사회 때 가서 김희원 선배님에게 인사를 드렸었다. 혜리 때문에 갔었다"라고 전했다.

성동일은 '응답하라 1988'에서 딸 역할로 출연해 호흡을 맞췄던 혜리 얘기가 나오자 "내 딸이랑 어떻게 알아?"라며 크게 반가워 했고 "혜리가 얘기한 게 너였나?"라고 말했다. 김희원은 "사귄다는 거?"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성동일은 "인상이 좋다. 원래 좋은 거니?"라며 "지금까지 온 애 중에 제일 서글서글한데?"라며 마음에 들어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