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봉선, '골때녀' 시즌2 하차
아쉬움 가득 담긴 소감
"너무 하고 싶고 그립다"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개그우먼 신봉선이 ‘골때녀’ 하차 소감을 전했다.

1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신봉선이 ‘쇼단원 소리질러' 코너를 함께했다.

이날 김태균은 신봉선에게 "어제 '골때녀'에서 눈물의 고백을 하셨더라”며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2에서 하차하는 것에 대해 물었다. 이에 신봉선은 "축구라는 게 하루 이틀 연습해서 되는 게 아닌데 시즌2에서 목표를 너무 높이 잡았다”며 “연습에 들어가야 하는데 제가 다쳐서 아직 깁스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연습이 어려운 상태임을 밝혔다.

이어 “그럴 바에는 후배들에게 양보도 하고 개벤져스팀 보강도 하기로 했다”며 "헤어진 남자친구 생각나면 슬프지 않냐? 그것처럼 축구가 너무 하고 싶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지금도 축구 생각하면 너무 하고 싶고 그립다. 많이 힘들었다. 후배들이 잘해줄 거라고 믿는다"라고 덧붙이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한 청취자는 신봉선에게 "봉선 누나 축구인이 다 되셨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자 신봉선은 "축구 너무 재미있다”며 “한살이라도 더 어렸을 때 접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싶다. 그럼 덜 다치면서 잘할 수 있었을텐데"라며 아쉬워 했다.

신봉선은 부상에 대해 “서로 조심했는데도 공에 맞았다. 제가 운이 안 좋았던 것”이라며 “여진 씨가 전화를 두어번 하는데 누구의 잘못도 아니니까 미안해하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 이 방송를 통해 정말 괜찮다고 다시 얘기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