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효진 교사, 반 전체를 하나의 국가로
월급도 받고 세금도 내는 아이들
"아이들의 미래 위해 경제 교육 필요 절실"
'유퀴즈' 옥효진, 학생들에게 세금 걷는 교사…유튜브→책도 출간


초등학교 교사 옥효진이 '유퀴즈'에 출연해 '학급 화폐' 이야기를 들려줬다.

1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이게 가능하다고?'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초등학교 교사이자 유튜브 '세금 내는 아이들'을 운영 중인 옥효진이 출연했다.

부산 송수초등학교 5학년 2반 담임을 맡고 있다는 옥효진 교사는 "규모는 작지만 나라 살림을 하는 정부도 있고 법을 만드는 국회도 있고, 아이들이 사용할 수 있는 저희 반만의 화폐도 있다"고 소개했다.

5학년 2반이라는 국가의 이름은 '삼다수'다. 이는 '삼삼오오 모인 다양한 개성의 수다쟁이들'이라는 의미를 가졌다. 이 나라의 대통령은 옥효진 교사다.

옥효진 교사는 2019년부터 담임 학급을 하나의 국가로 만들었다고. 그는 아이들의 적성 등을 고려해 직업을 선택하게 돕고, 월급과 더불어 세금의 의무도 묻는다.
'유퀴즈' 옥효진, 학생들에게 세금 걷는 교사…유튜브→책도 출간
옥효진 교사는 "저희 반에 활동할 수 있는 다양한 직업들이 있다"며 "환기를 담당하는 친구는 기상청, 교실의 불을 담당하는 친구는 한국전력이다"고 밝혔다. 그는 직업 경쟁률에 대한 질문에 "전형이 2차까지 있는데 1차는 서류 면접, (2차는 가위바위보)”라고 덧붙였다.

또한 아이들이 선호하는 직업은 "월급이 많은 직업"이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옥효진 교사는 "업무 강도와 시간에 따라 월급에 차이가 있다"며 "월급이 가장 많은 직업은 급식 도우미다. 활동 시간도 많고 업무 강도도 높은 편이다. 저희 반 화폐단위로 저희 350미소 정도"라고 설명했다.

이가운데 교실에 자동 손 소독기가 배치 되면서 방역을 담당하던 학생은 실직돼 슬퍼했다고. 아이들의 화폐 단위는 '미소'인데 최고 자산가는 1400미소를 보유, 적은 학생은 125미소라고 해 자산 격차도 존재함을 알렸다.

옥효진 교사는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경제 교육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꼈다"면서 "아이들이 돈을 벌고 세금도 내며 저축과 투자도 하는 교실이 있다면 어떨까’"라는 생각에서 시작된 '학급 화폐 경영'은 반 아이들의 학교생활을 완전히 바꿔놓았다"고 전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세금내는 아이들'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세금내는 아이들' 캡처
사진=옥효진 교사 출간 도서 '세금 내는 아이들'
사진=옥효진 교사 출간 도서 '세금 내는 아이들'
옥효진 교사는 아이들에게 '돈'에 대한 흐름과 개념을 심어주는 교육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는 유튜브 채널 '세금 내는 아이들'을 통해 이같은 교육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해당 채널은 누적 조회 수 1000만을 자랑하며 학부모와 아이들 뿐 아니라 일반 성인들에게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더불어 옥효진 교사는 어린이를 위한 경제 교육 동화 '세금 내는 아이들'을 한경BP에서 출간해 베스트셀러 반열에 올랐다. 해당 도서에는 더 쉽고 재미있게 경제 지식을 나누는 옥효진 교사의 '학급 화폐' 이야기가 담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