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주는 연애' 제작발표회
붐 "기존 연애 프로그램과 달라"
온주완 "고백 스타일? 천천히 스며든다"
'끝내주는 연애' 단체./사진제공=MBC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 단체./사진제공=MBC에브리원


사랑에 진심인 방송인 붐, 배우 온주완, 가수 치타, 초아, 개그우먼 이은지가 연애 고민 타파를 위한 특급 조력자로 나선다.

12일 오후 MBC에브리원 새 예능 '끝내주는 연애'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붐, 온주완, 치타, 초아, 이은지가 참석했다.

'끝내주는 연애'는 짝사랑 중인 짝남짝녀에겐 사랑의 출발에 힘찬 응원을, 현재의 문제점을 고치고 싶은 위기의 커플에겐 따끔한 조언을 건네는 현실 연애 토크쇼다.
'끝내주는 연애' 붐./사진제공=MBC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 붐./사진제공=MBC에브리원
붐은 "요즘 시국이 시국인지라 연애하기 너무 힘들어졌다. 그래선지 좀더 연애가 소중해진 것 같다"며 "벼랑끝까지 가게 된 연인들에게 좀더 나은 솔루션을 해서 좋은 판단을 할 수 있도록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다. 솔루션의 중심에는 온주완이 있다. 너무 따뜻하고 그 입장이 돼서 솔루션을 주더라. 여러 경험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온주완은 "모든 사람의 사랑은 불완전하다고 생각한다. 이 프로그램의 솔루션을 통해 완전에 가까운 형태의 사랑으로 변했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끝내주는 연애' 초아./사진제공=MBC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 초아./사진제공=MBC에브리원
초아는 "오래 놀면서 연애 프로그램을 많이 봤다. TV를 볼때마다 붐 선배님이 나오는 프로그램이 다 재미있어서 믿음직스러웠다. 이 조합으로 연애 프로그램을 하면 무슨 느낌일까 생각이 들어서 듣자마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실제 연애 상담 스타일을 묻자 초아는 "연애 상담을 해본 결과 친구에 빙의해서 조언하고 나면 내일 둘도 없는 사랑을 하고 있더라. 그래서 의견을 내기 보단 공감을 많이 해준다"고 말했다.
'끝내주는 연애' 치타./사진제공=MBC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 치타./사진제공=MBC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는 위기에 놓인 커플이 직접 스튜디오를 찾는다. 붐은 "다른 연애 프로그램은 연기자가 연기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렇게 연출이 들어가게 되면 약간의 MSG가 들어갈 수 있지 않나. 우리는 실제 연인들이 어떻게 생활하는지, 리얼로 보기 때문에 리얼감이 살아있다"고 자신했다.

치타는 "고민을 보낸 사연자와 직접 대면한다는 게 해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같더라"며 "글이나 목소리로 사연을 듣는 것과 달리 조심스럽기도 하고, 그렇다고 쭈뼛쭈뼛할 수는 없으니까 총대를 매고 앞장서서 의견을 말했다"며 "VCR에서 아리송했던 걸 직접 물어볼 수 있어서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온주완은 "실제 사연자 분들이 나오니까 둘다 마음이 안 다쳤으면 좋겠더라"고 덧붙였다.
'끝내주는 연애' 온주완./사진제공=MBC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 온주완./사진제공=MBC에브리원
본인의 고백 스타일을 묻자 온주완은 "시간이 걸리는 스타일"이라며 "마음을 알리고 상대방의 리액션도 느껴야 한다. 확 다가가기 보다 스며들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은지는 "나한테 호감이 있는 것 같다 느낌이 오면 바로 댄스 갈긴다. 직진한다"며 "온주완과의 손깍지 티저영상에 대한 반응이 뜨겁더라. 썸 장사하기 너무 좋다. 부모님이 언제 인사드리러 오냐고 하더라"며 웃었다.
'끝내주는 연애' 이은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 이은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멤버들의 케미는 어떨까. 이은지는 "5명의 케미가 너무 좋다. 낯가림이 있는 것조차 비슷해서 행복하게 임하고 있다. 큰 오빠 붐과 큰 언니 치타, 초아가 잘 이끌어줬다. 초아 언니는 나보다 어린 줄 알았다"고 말했다.

온주완은 "5명이 비빔밥 같다. 조합들을 잘 섞어서 입맛에 맞게 드셨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초아는 "특별한 포맷을 가지고 있으니 시청 부탁드린다"고 관심을 요청했다.

'끝내주는 연애' 12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