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Joy '실연박물관', 6일 방송
오마이걸 승희, 게스트로 출연
/사진=KBS Joy 예능프로그램 '실연박물관' 예고편
/사진=KBS Joy 예능프로그램 '실연박물관' 예고편


가수 성시경이 래퍼 딘딘의 세대 차이 발언에 발끈한다. KBS Joy 예능프로그램 '실연박물관'에서다.

6일 방송되는 '실연박물관'에는 마지막 회를 함께하는 MC 성시경, 이소라, 딘딘과 그룹 오마이걸 승희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네 사람은 '인생에서 지워버리고 싶은 회사 상사의 메시지'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 과정에서 딘딘은 "(회사 상사의) 말투가 우리 세대가 봤을 땐 잘 모르겠다. 아마 이쪽 세대인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를 들은 성시경은 "왜? 나이 든 건 나쁜 건가? 어린 게 좋은 건가? 늙는 게 죄인가?"라고 되물어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했다.

그런가 하면, 성시경, 이소라, 딘딘은 각각 일본어 교재, 골프채와 큐브, 첫 번째 앨범과 관련된 자신의 실연 사연을 풀어놓았다. 이 외에도 세 사람은 그동안 방송에 출연한 사연자들과 전화 연결을 시도하고, 성시경의 "잘 자요"로 마지막 인사를 건넨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실연박물관'은 6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