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아X김영대X한지현 등장
다시 모인 주단태 패밀리
이지아 "엄기준과 못 친해질 줄"
'해치지 않아' 2회/ 사진=tvN 캡처
'해치지 않아' 2회/ 사진=tvN 캡처


배우 이지아, 김영대, 한지현이 tvN '해치지 않아'를 방문해 '펜트하우스' 멤버들과 재회했다.

5일 방송된 '해치지 않아'에서는 드라마 '펜트하우스' 속 심수련으로 활약했던 배우 이지아가 '폐가 하우스' 첫 손님으로 등장했다. 이후 주석훈 역의 김영대와 주석경 역의 한지현도 함께했다.

이날 이지아는 생각보다 심각한 상태의 폐가하우스에 놀란 것도 잠시, 현실을 직시하고 일꾼으로 변신했다. 편한 옷으로 갈아입은 이지아는 능숙한 솜씨로 창호지 작업을 도왔다.

이후 이지아와 엄기준은 식사 준비를 위한 장보기에 나섰고, 그동안 봉태규와 윤종훈은 점심 식사를 준비했다. 이지아는 엄기준의 첫인상에 대해 "굉장히 안 좋았다. 차갑고 친해질 수 없는 스타일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츤데레 같은 스타일이다. 어디서 갑자기 나타나서 챙겨준다"고 말했다.

식사 도중 네 사람은 '펜트하우스' 속 캐릭터를 소환해 즉석 상황극을 펼쳤다. 봉태규는 "윤종훈이 입은 옷이 저래서 사고 치고 해외 가서 식당하는 분 같다"고 했고, 윤종훈은 "한국이 힘들더라. 결혼은 아직 안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봉태규는 "정치를 좀 했다. 사고 친 건 아닌데 친구를 잘못 만났다. 쓰레기 같은 놈을 만났다"며 엄기준을 저격했다. 엄기준도 "나는 곧 죽을 것 같아서 마지막으로 여행 좀 올까 싶었다"고 받아쳤다. 그러자 이지아는 "나는 결혼을 3번 했다"고 했고, 엄기준은 "나도 3번"이라며 "애는 몇 명인지 기억이 안 난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해치지 않아' 2회/ 사진=tvN 캡처
'해치지 않아' 2회/ 사진=tvN 캡처
식사를 마친 이들은 근처 바다로 향해 여유를 즐겼다. 윤종훈은 "집안 살림에서 해방된 느낌"이라고 했다. 집으로 돌아온 이들은 김영대, 한지현을 맞이하기 위해 방청소, 불피우기 등 만반의 준비를 했다.

폐가하우스에 도착한 김영대, 한지현은 엄기준을 '아빠'라고 부르며 반갑게 재회했다. 한지현은 "일찍 오고 싶었는데 펜트하우스 마지막 촬영 때문에 늦었다"라고 설명했다. 예능 프로그램이 처음이라는 두 사람은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윤종훈은 저녁 만찬으로 낙곱새와 콩나물무침을, 이지아가 오리볶음을 준비했다. 봉태규는 가마솥 밥에 도전했다. 김영대는 녹초가 된 엄기준의 모습에 "오늘은 좀 정감이 간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봉태규는 "일하고, 밥 먹고, 일하고, 밥 먹고, 일하고, 술 마시고. 어디 공사 현장에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김영대, 한지현이 선물한 케이크로 이들은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마지막 촬영과 '해치지 않아'의 첫 촬영을 함께 자축했다. 이어 여섯 사람은 원래의 모습과 극 중 배역을 비교하며 유쾌한 대화를 나눴다. 더불어 한지현의 모습에 신인 때를 회상한 이들은 진솔한 대화로 분위기를 더했다.

봉태규는 "여기 있는 사람들이 다 주단태에게 맞은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이지아는 엄기준에게 "주단태 오늘 맞짱 한 번 떠볼테야"라고 했고, 엄기준은 "5대1이야? 3대1까진 괜찮을 것 같은데"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 날 이지아는 아침 당번으로 나서 전복솥밥과 꽃게탕을 요리를 주도했다. 아침 준비를 도우며 땀을 흘리던 김영대가 한지현에게 "우리 신분 하락한 것 같다"고 농담하자 한지현은 "너만 엄마 재산 다 가져갔다"고 주석경으로 변해 웃음을 안겼다.

'해치지 않아'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