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당탕탕 안테나' 유희열./사진제공=카카오TV
'우당탕탕 안테나' 유희열./사진제공=카카오TV


가수 유희열이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듬이TV : 우당탕탕 안테나’를 기획한 계기를 밝혔다.

30일 오후 ‘더듬이TV : 우당탕탕 안테나’ 온라인 라이브 토크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유희열, 정재형, 페퍼톤스 신재평과 이장원, 권진아, 정승환이 참석했다.

‘더듬이TV : 우당탕탕 안테나’는 안테나 아티스트 반전 매력 도전기로, '나만 알고 싶은 가수'에서 모두가 알아주는 가수가 되기 위한 안테나 아티스트들의 분투를 담은 웹 예능.

최근 진행된 ‘우당탕탕 안테나’ 첫 촬영에서 유희열은 “팔자를 고쳐보자”고 선언했다. 이에 프로그램 기획 이유가 정말로 팔자를 고치자는 의미냐고 묻자 유희열은 “정확하다”며 “안테나는 주로 싱어송라이터가 모여 있어서 예능 프로그램을 낯설어 하는 경우가 있다. 우리끼리 있을 땐 재밌어서 다 같이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은 없을까 고민했다. 자체 콘텐츠에 대한 고민을 하던 중 카카오에서 제안이 왔다. 우리는 대단한 예능인들도 아니고 말 그대로 ‘우당탕탕 안테나’다. 생긴 대로 담아보자는 생각으로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유희열은“결정적 이유는 사옥을 옮기면서 대출이 많아졌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정재형은 “(유희열이) 다 빚이다. 아마 화장실 정도가 유희열 것”이라고 폭로했다.

안테나는 새로 사옥을 지어 사무실 공간을 이전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에 유희열은 "지하에서 월세 3층으로 이사 갔다가 이제 단독 사옥이 생겨서 다들 기쁘고 들떠 있다"라고 했다. 이에 정재형은 "강남에 5층짜리 지하도 있고 주차장도 있다"라고 거들었다.

‘우당탕탕 안테나’ 는 오는 10월 1일 오후 5시 첫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