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도너츠컬처
사진제공=도너츠컬처


가수 솔지, 김나영, 케이시, 승희, HYNN(박혜원)이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26일 첫 방송되는 ‘더 리슨: 바람이 분다’는 다섯 명의 여성 보컬리스트들과 낭만과 맛의 도시 목포에서 펼쳐지는 음악 여행 프로그램이다.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멤버들을 이끄는 리더 솔지, 탱탱볼 같은 반전 매력을 가진 김나영, 누구와도 꽁냥꽁냥 케미를 만들어 내는 ‘케미요정’ 케이시, 깨발랄 에너지를 뿜어내는 활력소 승희, 고음부터 팀 내 언니들의 자랑을 맡고 있는 든든한 막내 HYNN(박혜원)까지. 26일 방송되는 ‘더 리슨: 바람이 분다’ 첫 방송에서는 비슷한 듯 다른 이들 다섯 명의 남다른 케미스트리가 그려질 예정이다.

음악이라는 공통점 하나로 만나게 된 이들의 첫 만남에서는 각자의 또 다른 매력을 발견할 수 있다. 4박 5일 동안 함께 동고동락하며 지금껏 본 적 없는 친화력으로 짧은 시간 내에 가까워진 그녀들은 첫날부터 개성 넘치는 캐리어를 공개했다. 특히, 김나영은 개인 침구를 비롯해 주방 양념장, 손소독제 등의 방역 물품까지 집 한 채를 챙겨온 듯한 짐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는 화려한 크루즈 선상에서 펼쳐진 이들의 첫 번째 공연도 함께할 수 있다. 마치 오랜 시간 팀을 이뤘던 것 같은 하모니와 호흡을 자랑하는 다섯 명의 ‘찐 케미’가 재미를 더할 예정. 특히 어디에서도 공개되지 않았던 이들의 신곡 무대까지 만날 수 있어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더 리슨: 바람이 분다’에서는 방송을 통해 순차적으로 다섯 멤버들 각자의 개별 신곡은 물론 함께 부른 단체 신곡도 공개될 예정으로, 첫 방송에서는 김나영과 HYNN(박혜원)의 신곡 무대를 먼저 만나볼 수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