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은희, 전 남편 언급하며 '눈물'
"빌려준 돈 받을 수 없을까" 상담
무속인이 들여다 본 전생은 '씨받이 첩'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 엔터테인먼트’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 엔터테인먼트’ 영상 캡처


배우 방은희가 전 남편을 언급했다.

방은희는 지난 22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베짱이 엔터테인먼트’의 '만신포차'에 게스트로 출연해 무속인들의 조언을 들었다.

이날 방은희는 ‘만신포차를 찾은 이유에 대해 "지나간 삶보다 미래에 대한 지혜와 조언을 얻고자 방문하게 됐다”며 “민속신앙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한 무속인은 방은희에게 “왜 죽으려고 했냐”고 물으며 “사람을 믿지 마라”고 말했다. 깜짝 놀란 방은희가 “빌려준 돈을 받을 수 있을까요” 라고 묻자 무속인은 “받을 수 없다”고 못을 받았다.

방은희는 눈물을 흘리며 전 남편을 언급했다. 그는 “사실 두 번째 실패한 그 분은 내가 돈이 많은 줄 알았다”며 “결혼생활을 마무리 할 때까지도 돈을 갚아야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도와주고 싶은 마음과 갚을 것이라는 믿음 때문에 아들의 유학자금까지 빌려줬다”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방은희는 2003년 첫 번째 남편과 남이 됐고, 2010년 엔터테인먼트사 대표와 재혼 했으나 결혼 9년 만만에 헤어졌다.

또 다른 무속인은 방은희의 전생을 들여다 봤다. 그는 “이렇게 말 하기 힘든 사람은 처음”이라고 말 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전생으로 볼 때 첩으로 산 인생이 너무 많았다”고 전했다.

이어 “두 번의 삶을 첩으로 살며서 가슴앓이와 독수공방을 했다”며 ”자식만 낳아주는 씨받이 첩이라고 봐야된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